6가지 간단한단계로 김선호 마스터하는 방법

학생 선수가 출전하는 대회가 예선부터 모두 중계되고 심지어 동네 조기축구 경기까지 중계되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극소수 엘리트나 프로 선수들만 각광받던 스포츠 미디어 환경이 확 달라진다. 지역 스타, 동네 스타들이 뜰 것이다.

인공지능(Ai)이 촬영한 영상을 받아 수많은 중계 콘텐트가 유튜브에 올라오게 된다. 예를 들어 서울 동북고와 영등포공고가 스포츠를 한다면 중계는 학교 방송반 아나운서와 해설가가 편파 중계를 할 것이다. 이들은 친구 선수들의 시시콜콜한 히스토리를 아니까 더 재미있고 실감나는 중계를 할 수 있고, 학교 스타를 넘어 파워 유튜버로 성장할 수 있다.

인공지능 중계는 학부모의 부담도 줄여준다. 대입을 위해 선수가 경기를 뛰는 영상 포트폴리오를 제출해야 하는데 촬영업체에 의뢰하면 찍을 때마다 금액들이 든다. 인공지능 중계는 영상의 표준화와 자본 절감을 동시에 이뤄준다. 학부모는 큰 부담 없이 자녀의 플레이 영상을 축적하고, 약간의 수수료만  내면 인공지능(AI)이 편집한 개인 포트폴리오를 받게된다.

  

현재 인공지능 중계에는 기본적인 스크린과 스코어 등만 제공된다. 앞으로는 여러 그래픽과 느린 화면, 다시보기, 아나운서 멘트와 해설 등이 가미될 것이다. ‘캐스터 배성재-해설 신문선 같이 마음에 드는 중계진을 고를 수도 있고, 학교 축구장 스포츠를 찍은 잠시 뒤 배경을 입혀 바르셀로나 누캄프에서 뛴 것처럼 바꿀 수도 있다. 콘텐트의 무궁무진한 확대가 가능하고, 이는 스포츠 산업의 발전으로 연결된다.

image

또 하나 빠뜨릴 수 없는 건 영상 데이터의 축적이다. 기존의 플레이 분석 시스템과 협업한다면 ‘A라는 플레이를 잘 하는 초등학생 B선수가 20년 직후 국가대표가 됐다는 기록과 스토리를 만들 수 있다. ‘제2의 손흥민·이강인을 발굴해서 키워낼 수 있다는 얘기다.

서울월드컵경기장 내에서 해외 최초 축구 테마파크 ‘풋볼 팬타지움을 운영하는 정의석 대표는 “경기는 IT와 만나 한 차원 높은 단계로 발이야기 했다. 거기에 인공지능 기술이 접목된다면 무궁무진한 콘텐트를 만들어내고, 스포츠의 개념을 바꿔버릴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AI(인공지능) 카메라가 ‘부심 머리와 공을 착각한 사건(사진)은 지난 8월 스코틀랜드 아마추어축구 챔피언십리그(2부리그)가 벌어진 칼레도니안 스타디움에서 일어난 해프닝이었다. 픽셀롯 카메라를 설치해 중계를 시행한 지 이틀 만이었다. 인공지능 카메라는 시야에서 http://www.bbc.co.uk/search?q=손흥민 공이 사라지자 당황한 나머지 햇빛을 받아 반짝이는 부심의 대머리를 공이라고 인식했다.

와이에스티㈜ 윤종훈 상무는 “아직 인공지능 중계가 완벽하지는 않다. 다행인 점은 Ai의 오류에는 확실한 원인이 있으며, 저것을 밝혀낼 수 있다는 거다. 사람이 실수를 한 것은 이유를 찾지 못하거나 찾기 힘든 때가 대부분이다. 인공지능은 선수 또는 심판의 대머리가 낮 스포츠에서 햇빛을 받으면 공처럼 보일 수 있다는 걸 학습하지 못했던 것이다. 오류를 일으킨 소프트웨어는 이틀 만에 수정됐다. 인공지능(ai)은 요번에 새로운 케이스를 학습하게 됐고, 덤으로 픽셀롯을 홍보비 한 푼 없이 전세계적인에 엄청나게 홍보할 수 있었다”고 이야기 했다.

인공지능(ai)은 하이라이트를 만들 수도 있다. 축구의 경우 골 장면을 다시 보여주는데, 골 그물 안에 공이 들어가 있거나 같은 팀 선수들이 모여서 잠시 뒤엉켜 있으면 골이 터진 것으로 인식하고 그 장면 앞뒤로 15초 정도를 잘라서 보여주는 것이다.

최근까지는 18개 종목의 중계를 AI가 큰 문제 없이 해낼 수 있다. 축구·배구·농구 등 사각 경기장에서 일정한 패턴으로 공이 오가는 경기에선 크게 오작동 할 게 없다. 지금보다 카메라의 해상도를 증가 시키고, 줌인을 더 크게 하는 정도로 발전할 손흥민 수 있다. 카메라 수를 늘려 다양한 장면을 교차해서 노출시킨다면 AI는 스포츠 중계 PD가 하는 일을 거의 완벽하게 대체할 것이다.